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시 리뷰] '시크릿 뮤지엄' 전

‘시크릿 뮤지엄’ 전에 나온 앵그르의 ‘그랑 오달리스크’(1814, 루브르박물관 소장·부분)를 담은 영상 에서는 이 그림을 위해 작곡된 빈센트 세갈의 첼로 연주곡이 흐른다. [사진 서울 예술의전당]


언젠가는 올 줄 알았지만, 이렇게 빠를 줄은 몰랐다.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9월 22일까지 열리는 ‘시크릿 뮤지엄’전은 오래 전 미디어 선각자들의 예언이 집대성된 것 같은 자리다. 사진·동영상 등 발전된 뉴미디어는 고전 미술작품을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다룬다. 이 전시는 레오나르드 다빈치부터 반 고흐까지 서양미술사상 중요 작가의 작품을 이전과는 다르게 보여준다. 소위 ‘원화 없는 명화전’이다.

디지털 시대 복제의 습격
'움직이는 그림'에 빠지다



 사진의 등장과 함께 1930년대 이미 발터 벤야민은 원작의 기술적 복제가 갖는 장점 두 가지를 지적했다. 우선 기술 복제는 “렌즈로는 포착되지만 인간의 육안에는 미치지 못하는 원작의 모습들을 강조해서 보여줄 수도 있다”고 했다.



 이 전시는 정확히 그렇게 하고 있다. 그것도 벤야민이 상상도 못했던 놀라운 방식으로. 관람객은 원화 대신 고해상도 모니터, 대형 멀티스크린, 프로젝션 매핑, 3D 멀티스크린 등 최첨단 미디어를 통해서 작품을 보게 된다. 이를 통해 원작 앞에서도 사실은 보기 힘든 작품의 디테일과 숨은 의도를 보는 기회를 갖게 되는 것이다.



 예컨대 다비드의 ‘호라티우스 형제의 맹세’(1784)의 영상은 원작을 여러 번 촬영해 멀리 보이는 기둥과 인물들 사이, 인물과 인물들 사이의 조각적 공간감을 생생하게 느끼게 해준다. 아마 다비드가 살아나서 보았다면 “내가 하고 싶은 것이 바로 이거였어!”라고 할지도 모르겠다.



 두 번째, 벤야민은 한꺼번에 모으기 힘든 원작을 복제를 통해서 한 공간에 모을 수 있다고 했다. 1947년 앙드레 말로의 ‘상상의 박물관’ 프로젝트로 표현되기도 했었다. 전시에 소개된 작품들은 루브르·프티 팔레·오르세 등 프랑스 주요 미술관의 대표작들이다. 물리적으로 한 자리에 볼 수 없는 작품을 디지털을 통해 한곳에 모았다.



 원화의 아우라를 대신하는 것은 엄청난 양의 정보다. 전시는 ‘선·색·빛·그림자·시간·원근법·마티에르·감정’ 등 8개 섹션으로 서양미술사를 바라보는 중요한 관전 포인트를 제시한다. 작품마다 3분 내외로 상영되는 영상물은 작품을 오랫동안 연구했던 전문가들의 시선이 무엇이었는지를 보여준다. 원작의 ‘말할 수 없는 감동’은 첨단 미디어를 통해서 ‘말할 수 있는 정보’가 됐다.



 전시는 2010년 파리시립미술관 프티 팔레에서 성공을 거둔 전시의 한국 증보판이다. 원래 전시에 젊은 현대 미디어 작가들의 작품이 추가됐다. 세계적 명화가 모여 있는 도시 파리에서 디지털 미디어로 전시를 가졌다는 사실이 놀라웠는데, 그 이유가 더 놀라웠다. 좀처럼 그림에 관심을 가지려고 하지 않는 젊은 관람객을 미술관으로 유도하기 위해서 기획된 전시란다. 미디어만 발달한 게 아니라, 미디어의 발달과 함께 다른 감각을 가진 신인류가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그들을 위해서 멈추어 있던 그림들은 애니메이션·3D·홀로그램 등 각종 특수효과를 통해서 되살아나야 했다. 어른들은 좀 당황하고 아이들은 즐거워할 전시다. 미디어에 관해 탁월한 이해를 가지고 있던 백남준은 말했다. 미래에 “사람들은 화면에서 끊임없이 깜박이는 불빛을 보게 될 것”이라고. 그런 미래가 문득 전시장을 찾아왔다.



이진숙 (미술평론가)





★★★★ (이진숙 미술평론가) : 미래의 기습, 정보가 감동을 주도하는 새로운 예술수용의 시대가 문득 찾아온 현장.



★★★★ (김노암 문화역서울 284 예술감독) : 움직이는 명화 속으로 소년 소녀들이 들어간다. 기술과 미술의 만남 또는 디지털시대의 미술 감상과 형식의 모색. 오늘날 지식과 경험의 학교인 미술관의 역할을 생각하게 하는 전시.



★★★☆ (권근영 기자) : ‘실물 봤다’는 인증은 불가. 명작 탄생 순간의 분위기를 보여주는 ‘명작 단편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