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프라노스' 갠돌피니, 로마서 심장마비사

갠돌피니
미국의 인기 TV드라마 ‘소프라노스’의 주연 배우 제임스 갠돌피니가 1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숨졌다. 52세. 미국 케이블TV 채널인 HBO의 대변인은 갠돌피니가 휴가를 즐기던 중 심장 발작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 뉴저지주 출신인 갠돌피니는 1992년 ‘어 스트레인저 어몽 어스’ 조연으로 영화계에 데뷔했고 ‘트루 로맨스’ ‘크림슨 타이드’ 등에 잇따라 출연했다.



 그를 스타로 만든 건 HBO 드라마 ‘소프라노스’였다. 99년~2007년 방영된 이 시리즈에서 냉혹한 범죄자와 평범한 가장이라는 상반된 역할을 두고 고뇌하는 마피아 중간보스 ‘토니 소프라노’ 역을 맡았다. 탁월한 연기력으로 에미상 드라마부문 남우주연상을 세 차례(2000·2001·2003년)나 받았다. 지난해 오사마 빈 라덴 추격 과정을 재구성한 영화 ‘제로 다크 서티’에 출연 했다.



정종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