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당국자 “4대강사업 조사·평가委 출범 지연”



야당·환경단체 후보 추천 지연 탓



【세종=뉴시스】박영환 기자 = 이명박 정부 최대의 국책 사업인 4대강 사업 조사·평가 위원회 구성이 야당과 환경단체의 민간전문가 추천 지연으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당국자는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정부는 6월 중으로 4대강 사업 조사·평가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었으나, 야당과 환경단체의 후보 추천이 늦춰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민간전문가 추천이 늦어지는 배경에 대해 “환경 단체나 야당 측에서 내부적으로 이견이 있는 것 같다”며 “하지만 (지연 이유를) 자세히는 알 수 없다”고 답변했다.



정부는 당초 수자원·수환경 분야의 경우 4대강 사업 찬·반 인사들을 각각 2명씩 동수로 구성해 조사·평가위원회에 포함시킬 계획이었다



그는 이어 “(인사 추천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 실무 협의선에서는 (정부가) 추천을 할 용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24일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제4회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어 4대강 사업에 대한 민간 중심의 조사·평가 추진방안을 확정했다.



추진 방안은 민간 전문가 중심의 4대강 사업 조사·평가 위원회를 20명 규모로 꾸리되, 수자원·수환경 부문의 경우 4대강 사업에 대한 중립적 인사를 중심으로 찬성·반대측 인사를 참여시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위원회는 관계부처, 관련학회, 환경단체, 야당 등의 추천을 받아 구성하고, 이 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조사작업단을 6월 중 구성한다는 게 국무조정실의 계획이었다.



yunghp@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