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 승리하고도 비매너 여전 ‘분통’





이란 축구대표팀이 이겼지만 비매너는 여전했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8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 이란전에서 0-1로 패했다. 한국은 비록 이란에 졌지만 A조 2위로 월드컵 본선에 올랐다. 이란은 A조 1위로 본선에 진출했다.



이란은 본선에 진출했는데도 불구하고 끝까지 비매너로 일관했다. 경기가 끝난 후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과 이란 코칭 스태프는 한국 벤치로 다가와 최강희 감독과 한국 코칭 스태프에게 삿대질을 하며 도발했다. 한국 코칭 스태프 중 일부는 이란의 도 넘은 행동에 울컥해 달려들었지만, 주위에서 만류했다. 최 감독도 어이가 없는 듯 이란의 행동에 벌떡 일어나 다가가 응수했지만 몸싸움까지는 벌어지지 않았다.



케이로스 감독은 경기 내내 벤치에서 심판 판정에도 크게 항의했다. 이란 선수가 옐로카드를 받거나 한국이 공격권을 얻으면 양 팔을 휘두르며 거세게 항의했다. 심판들은 이란 코칭 스태프에게 자제해달라는 요청을 몇 차례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 관중들도 0-1로 한국이 진 채 끝나자 물병을 그라운드에 투척했다. 이란 선수들은 이란 국기를 들고 경기장을 돌다 떨어진 물병을 다시 관중석으로 던지는 촌극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경기 후 8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축하행사를 펼쳤다. 하지만 간신히 올라간 본선행에 망연자실한 관중들의 대부분은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이날 울산 축구경기장에는 4만2243명이 들어찼다.



울산=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