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강희호 ‘4승1무’ 빨강 유니폼 사수했다…이란은 흰색





한국 축구 대표팀이 무패의 빨강 유니폼을 사수했다.



한국은 18일 오후 9시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릴 이란과 2014년 브라질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최종 홈 8차전에서 전통의 빨강색 유니폼을 착용한다. 이재철 대한축구협회 홍보국 대리는 "한국은 빨강색 상의-파랑색 하의-빨강색 양말을 착용한다. 이란은 올 화이트다"고 전했다.



앞서 한국은 지난해 10월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최종예선 원정 4차전에서 빨강 유니폼을 뺏겼다. 당시 유니폼 색상 선택권이 있던 홈팀 이란은 매니저 미팅에서 흰색 홈 유니폼 대신 빨강색 원정 유니폼을 입겠다고 자처했다. 한국은 어쩔 수 없이 원정 흰색 유니폼을 입어야만했다.



이란이 국기를 형상화한 전통의 흰색 유니폼을 포기한 것은 이례적이었다. 한국전에는 처음있는 일이었다. 당시 한국 모 방송국 통역을 맡은 이란인 아스킬 씨는 "붉은악마라 불리는 한국이 빨강 유니폼을 입으면 불끈 힘이 솟는걸 의식한 것 같다"고 말했다.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감독도 '붉은 유니폼은 상대에게 위압감을 준다'는 속설을 믿고 있다. 당시 레바논전 패배로 경질설에 휩싸인 케이로스 감독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경으로 그 나라의 전통을 반영하는 유니폼을 버리고 독단적인 결정을 내렸다. 그는 붉은 계통의 유니폼을 입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수석코치와 포르투갈 사령탑을 역임했다. 하지만 한국은 이번에는 빨강 유니폼을 사수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에 빨강 유니폼은 곧 무패를 의미한다. 한국은 이번 최종예선 7경기 중 5차례 빨강 유니폼을 입었다. 붉은악마 한국은 카타르와 1차전(4-1승), 레바논과 2차전(3-0승), 카타르와 5차전(2-1승), 우즈베키스탄과 7차전(1-0승)에서 승리를 거뒀다. 유일하게 우즈벡과 3차전에서만 빨강 유니폼을 입고 2-2로 비겼다. 도합 4승1무, 무패다.



반면 한국은 원정 흰색 유니폼을 입으면 힘을 못썼다. 이란과 4차전에서 0-1로 졌고, 레바논과 6차전에서도 졸전 끝에 1-1로 간신히 비겼다. 공교롭게도 당시 이란과 레바논은 빨강 유니폼을 입었다.



울산=박린 기자 rpark7@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