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라라 해명 "시구 패션 논란에 속상해…타이즈 입었었다"

'클라라 해명'

클라라가 시구 패션에 대해 해명했다.

클라라는 tvN '현장토크쇼 택시' 녹화에서 시구패션 관련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클라라는 "시구 3일전에 연락이 와서 직접 준비했다. 나를 왜 시구자로 원했을까 생각해 본 결과 탄탄한 몸매와 건강미를 보여드리면 좋을 것이라 생각해 그에 맞춰 준비한 의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클라라는 "당시 선정적으로 비치지 않기 위해 제일 라인이 안 보이는 속옷에 흰색 타이즈까지 입었다. 일부러 노출하려고 의도한 것은 전혀 없었고, 다만 대중에게 잘 보이기 위해 노력했던 것 뿐이다. 그 의상을 소화하기 위해 당일 아침까지도 운동을 하고 갔는데 그런 부분만 부각이 되니 속이 상하기도 한다" 해명에 나섰다.

클라라는 지난 달 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 대 LG 트윈스 전에 앞서 레깅스 차림의 아찔한 패션으로 시구를 해 화제가 됐었다.

클라라 해명 소식에 누리꾼들은 "클라라 해명,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이 엿보인다" "클라라 해명, 앞으로 노출은 자제해주세요" "클라라 해명에도 솔직히 그때의 시구패션은 다시 보고싶지 않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휴게소 센스 총각, 주문대로 케첩 뿌렸는데 '대폭소'송혜교 단발머리 변신, "더 어려보여"…올여름 유행예감류시원 근황 공개, 이화선과 찰칵…"얼굴 헬쓱해졌네"커플사진 방해하기, 동물들의 질투 '이만하면 귀여워'미란다 커 뽀로로 따라잡기…'이건 너무 귀엽잖아!'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