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용철 기자의 마음 풍경 ] 행운을 드립니다

아파트 베란다에서 키우는 행운목에 꽃이 피었습니다.

18년 전 아들이 태어난 기념으로 500원에 사 접시에 키운 나무입니다.

화분에 옮겨 심었지만 한동안 잘 자라지 않았습니다.

시들시들 잎이 말라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이를 보듯 정성을 쏟아서일까요,

10년이 넘은 해부터 두 해 연속 진한 향기를 뿜으며 꽃을 피웠습니다.

10년을 키워도 꽃을 보기 어렵다는데 다시 6년 만에 꽃을 보니 반갑네요.

아무래도 올해 참 많은 복을 받았고 또 그럴 것 같아요.

행복은 선택의 문제라는데, 저는 늘 행복을 선택하니까요.






조용철 기자의 포토에세이 ‘마음 풍경’은 세상의 모든 생명과 만나는 자리입니다. 그 경이로운 삶에서 내일의 꿈과 희망을 찾습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