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명 붕괴 막을 힌트, 수렵채집 사회서 찾아라

미국 코미디언 조 앤시스는 ‘사람은 누구나 다 이상하다’고 주장한다. 이렇게 말했다. “정상적인 사람은 여러분이 잘 모르는 사람들 외에는 없다.”

문명인도 ‘야만인’도 이상하기는 마찬가지다.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어제까지의 세계』(2012)에 따르면 현대인이 ‘이상하다(weird)’는 것은 특히 5가지 측면에서 그러하다. 요약하면 ‘WEIRD(Western, Educated, Industrialized, Rich, and Democratic)’다. 호모사피엔스 역사 6만 년을 살펴보면 국가가 생긴 것은 5000년 전, 농업사회가 시작된 것은 1만1000년 전이지만 ‘서구화, 교육, 산업화, 풍요, 민주주의’로 상징되는 세계에 살게 된 것은 ‘어제’나 다름없다.

『어제까지의 세계』는 다이아몬드 교수의 문명 3부작인 『총, 균, 쇠(Guns, Germs, and Steel)』(1997), 『문명의 붕괴(Collapse)』(2005)에 이은 종결편이다. 『총, 균, 쇠』는 유라시아가 세계를 지배하게 된 지리적 이유를 제시했다. 유라시아 중에서도 유럽이 중동과 중국을 압도하게 된 것은 정치적 통일이 아니라 경쟁을 유발하는 유럽의 분절적인 지형 덕분이다.

『문명의 붕괴』의 부제는 ‘사회들은 실패나 성공을 어떻게 선택하는가(How Societies Choose to Fail or Succeed)’이다. 지구 파괴의 원인이 되고 있는 것은 인류 자신이기에 파괴를 막을 선택권도 인류에게 있다는 게 결론이다.

『어제까지의 세계』를 한마디로 요약하면 수렵채집으로 살아가는 전통사회(traditional societies)에 문명의 붕괴를 막을 힌트가 있다는 게 될 수 있다. 이 책의 부제는 ‘전통사회에서 우리는 무엇을 배울 수 있는가’이다. 현대 문명의 대안을 배울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전통사회에 좋은 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비율상으로 제1, 2차 세계대전 때보다 더 많은 사람이 부족 간의 전쟁으로 사망하기도 한다. 남편이 사망하면 아내를 목 졸라 죽이는 게 남편 형제들의 의무인 사회도 있다. 출산은 반드시 혼자 해야 하는 풍습도 있다. 그러나 전통사회에는 양육법, 노인 예우, 분쟁 해결, 위험 관리, 다중언어생활, 음식물 섭취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문명사회가 배워야 할 점이 많다고 다이아몬드 교수는 지적한다. 아이들을 절대로 때리면 안 되는 전통사회도 있다. 배우자가 자식에게 손찌검을 하면 당장 이혼감인 곳이다.

『어제까지의 세계』는 744페이지 분량이다. 고진감래(苦盡甘來)의 뿌듯한 성취감을 안겨줄 책이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