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직일포 반입하자 南, 자동화기로 맞불 … ‘무장’한 비무장지대

보통 사람들은 종종 남북이 대치하는 비무장지대(DMZ)가 핵무기 같은 대량살상무기를 배치한 ‘중무장지대’인 것으로 착각한다. 하지만 DMZ 본연의 기능은 우발적인 단순 충돌이 전쟁으로 치닫는 것을 막는 것이다. DMZ의 근거는 정전협정인데. 협정은 민사행정경찰(MP· military police)만 이곳을 출입하게 규정한다. 그래서 철책선에서 근무하는 병사나 장교들이 MP 완장을 차는 것이다. MP의 수도 양측 각각 1000명을 초과하지 못하게 돼 있다. 무장도 단발식 보병용 소총(rifle)과 권총(pistol)만 가능하며 방아쇠를 당길 때 총탄이 연속 발사되는 자동화기는 금지된다. 한마디로 DMZ에서는 소총 이상의 무기는 없어야 하는 것이다.

DMZ 깊이 보기

MDL엔 1292개 표식
DMZ는 1953년 7월 27일 서명된 정전협정 제1조에 따라 설정됐다. 임진강 변에 세워진 군사분계선(MDL) 표식물 ‘제0001호’부터 동해안의 ‘제1292호’까지 총 1292개 표식만으로 군사분계선을 만들었다. 이 분계선을 기준으로 쌍방이 2㎞씩 후퇴함으로써 적대행위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설정된 지역이 바로 DMZ다.

 그런데 DMZ 내에 북한은 280여 개, 남한은 90여 개의 경계초소(OP)를 운영하고 있다. 초소당 병력을 30명으로 계산하면 정전협정의 ‘남북 각각 1000명 이내’ 규정을 모두 위반하는 것이다. 북한은 또 대포로 분류되는 직일포를 반입했고 한국군도 K-1, K-2 같은 자동 소총으로 무장하고 있어 ‘소총 이상의 무기 소지’를 금하는 규정도 양측 모두 어기고 있다. 이에 대해 합참 관계자는 “북한이 대형 화기를 먼저 반입해 대응하기 위해 우리도 최소한의 무장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남측은 군사정전위원회의 감시를 받기 때문에 기본 규정은 다 준수한다. 그러나 북한은 아예 감시에서 벗어나 있어 무슨 행동을 하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군사분계선의 이남엔 10㎞ 범위 내에서 민간인의 출입을 통제하기 위해 우리 정부가 지정한 선이 민간인통제선(민통선)이 있다. 민통선 이남 20㎞ 지역은 접경지역지원법에 따라 정해졌다.<그래픽 참조>

 DMZ 전문가인 한림대 김재한(정치행정학과) 교수는 “일부 지도에 군사분계선을 철책선으로 묘사하고 그 때문에 동물이 이 지역을 자유롭게 다니지 못한다고 표현하고 있는데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이라며 “군사분계선상에 철책선은 없으며 현재의 철책선은 남북이 자기 관할지역에서 출입을 통제하기 위해 설치한 시설물일 뿐”이라고 말했다.

두루미가 DMZ 상징
금단의 땅인 DMZ에는 두루미가 자유롭게 남북을 오간다. 판문점 일대, 파주시, 철원군, 강화도 등은 두루미의 대표적 월동지다. 전 세계 개체수가 2000마리 미만으로 알려진 가운데 철원평야를 찾는 두루미가 500마리(2002년 국립환경연구원)를 넘었다는 조사도 있다. 천연기념물 제243호인 독수리도 파주시, 철원군 등지에서 월동하고 있다. 흑고니와 쇠가락갈매기도 고성군에서 월동한다. DMZ 인근에는 여름 철새들도 많다. 남대천 주위에서는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를 포함해 수십여 종의 여름 철새가 발견되고 있다. DMZ에서는 417종의 조류가 관찰되는데 79%인 291종이 철새로 알려져 있다.

 최근 DMZ가 주목받는 이유 중 하나가 생태계의 보고이기 때문이다. 특히 지뢰가 많이 깔린 계곡이 생태계의 보고로 각광받고 있다. DMZ를 유네스코의 세계유산, 생물권보전지역, 지오파크, 람사르 협약의 습지로 등재하려는 노력이 잇따르고 있을 정도다. 이런 등재와 상관없이 현재 DMZ의 브랜드 가치는 67조원에 이른다는 분석도 있다.

바다에는 DMZ가 없다
바다에 그어진 북방한계선(NLL)은 정전협정상의 DMZ가 아니다. NLL은 동·서해 모두에 그어져 있는데 정전 직후 마크 클라크 주한 유엔군사령관이 설정한 것이다. 특히 DMZ에서 한강 하구가 논란이 되고 있다. 한강 하구 수역을 DMZ도 아니고 NLL도 아닌 별개의 지역으로 봐야 한다는 견해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정전협정 제25~27항도 ‘비무장지대’와 ‘한강 하구’를 구분해 표현하고 있어 이 지역을 DMZ와 동일시하지 않는다. 다만 전문가들은 한강 하구를 DMZ의 연장선으로 보고 있다. 하늘의 DMZ는 경계선이 불확실하다. 그럼에도 남북 모두 DMZ의 상공을 규제한다. 그래서 남북한 직항로도 DMZ 상공을 지나지 못한다.

외국의 DMZ
DMZ는 전쟁에서 탄생한다. 시리아~이스라엘의 비무장지대는 1949년 아랍 국가와 이스라엘 간의 정전협정에 따라 설정됐다. 이라크와 쿠웨이트 간 비무장지대도 마찬가지다. 이라크의 쿠웨이트 공격 이후 1991년 유엔안보리 결의안에 따라 이라크 안쪽 10㎞, 쿠웨이트 안쪽 5㎞의 비무장지대가 만들어졌다.

 비무장지대는 내전으로 설정되는 경우도 있다. 콜롬비아의 비무장지대가 대표적이다. 1980년대부터 콜롬비아의 역대 대통령들은 내전을 종식시키려 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98년에 당선된 파스트라나 대통령은 좌익 게릴라와 평화회담을 열어 스위스 크기의 비무장지대를 설정했다. 그러나 반군들은 이 DMZ를 군사훈련, 마약거래, 납치 무대로 악용했다. 그래서 2002년 평화회담이 결렬된 뒤 비무장지대는 없어졌다. 베트남도 통일 전에는 쿠아퉁강 하구~보호수 마을은 하천을 따라, 이 마을부터 라오스 국경선까지는 북위 17도선을 따라 비무장지대를 만들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