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싹 바꾸지 말고 지번 체계 고쳐서 쓰자”

“도로명 새 주소가 내년 1월 전면 시행돼 고유 지명이 사라지는 것을 국민들이 알게 되면 반발이 크게 일어날 것이다.”

도로명 새 주소 헌법소원 낸 박호석 전 농협대 교수

‘도로명 새 주소가 지역주민의 문화 향유권을 침해한다’며 지난 3일 헌법소원을 제기한 박호석(64·사진) 전 농협대 교수의 주장이다. 헌법소원심판 청구서엔 박 전 교수와 함께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불교청년회 회원들의 이름이 올라갔지만 소송에 필요한 자료는 대부분 그가 마련했다. 박 전 교수는 한국의 농기구 등 전통 농기구를 연구했던 학자 출신이다. 그러던 그가 왜 헌법소원까지 내며 ‘우리 지명 지킴이’로 나섰는지 들어봤다.

-전공이 원래 공학이었다.
“대학에서 농공학을 전공하면서 농기계를 연구한 뒤 1980년대 프랑스로 유학을 갔다. 그런데 프랑스 농업은 우리와 재배작물과 농법이 달랐다. 거기서 농기계를 공부하더라도 우리 농업과 접목하기 어려웠다. 그래서 전통 농기구, 특히 쟁기 쪽으로 연구 분야를 돌렸다. 그때까지 역사학자들이 전통 농기구를 연구했지만 아무래도 문헌만 읽다 보니 한계가 있었다. 이러면서 자연스럽게 인문학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게 됐다.

-지명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우리가 쓰는 단어들 가운데 불교에서 나온 게 많은 걸 알게 된 뒤 그걸 한번 정리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2011년 불교에서 유래한 상용어·지명 사전을 펴냈다. 조사 과정에서 동·리 지명 가운데 550여 개가 불교에서 유래한 사실을 발견했다. 그런데 정부가 새 주소 도로명을 시행하면 불교에서 유래된 많은 지명이 없어지게 된다. 그래서 어떤 지명들이 사라지는지 알아봤다.”

-소송을 준비하면서 전국의 동·리 지명 가운데 도로명 새 주소에 반영되지 않은 것들을 일일이 찾았다.
“기초 지방자치단체의 홈페이지·우편번호 등 자료를 참고해 전국의 모든 동·리 지명을 수집했다. 이걸 안전행정부의 도로명 주소 안내 사이트(www.juso.go.kr)에 하나씩 입력했다. 그랬더니 4000개 이상이 없어진다는 결과가 나왔다. 조사 과정은 꼬박 한 달이 걸렸다. 하루 종일 모니터를 바라봐 눈이 더 침침해졌다.”

-헌법소원 결과를 어떻게 예상하나.
“꼭 이길 것으로 예상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누군가는 전통문화를 지키기 위해 몸부림쳤다’는 흔적은 남겨야 한다.”

-새 주소가 시행되면 효율성이 높아질 거라는 게 정부 측 설명인데.
“그 점은 인정하다. 하지만 지명엔 우리의 역사와 민속, 문화가 배어 있다. 우리가 소장을 제출한 헌법재판소만 하더라도 내년 주소가 ‘서울시 종로구 재동 83번지’에서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15’로 바뀐다. 재동이란 지명은 수양대군이 계유정난 때 김종서·황보인 등을 죽인 뒤 피비린내를 없애고자 곳곳에 재를 뿌렸다는 역사적 사실에서 유래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현행 지번체계의 불합리한 점을 고쳐서 사용하면 된다. 만약 도로명 새 주소를 물릴 수 없다면 내년 전면시행을 늦춘 뒤 주민 의견을 더 수렴해야 한다. 정부와 지자체가 공청회를 거쳤다고 하는데 얼마나 국민 의사가 반영됐는지 의심스럽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