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판 수준 최악" 넥센-LG전 오심에 KBO 게시판 초토화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3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넥센 히어로즈전 벌어진 오심에 야구팬들이 들끓고 있다.

오심으로 경기 분위기가 반전되면서 빅 매치가 동네 야구 수준으로 전락했다는 비난이다.사단은 0-0으로 팽팽하던 5회말 벌어졌다. 4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은 넥센 선발 나이트는 5회 들어 위기를 맞았다. 이병규(7번)와 윤요섭에게 연속안타를 내준 나이트는 손주인의 희생번트, 오지환을 볼넷으로 내보내 1사 만루가 됐다.

나이트는 김용의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내 2사 만루로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다음 박용택 타석에서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 박용택의 타구를 잡은 3루수가 2루로 볼을 던졌다. 타이밍 상 아웃이었으나 2루심 박근영 심판이 세이프 판정을 내린 것이다. 그러는 사이 3루주자 이병규(7번)가 홈을 밟아 득점에 성공했다. 넥센 2루수 서건창이 베이스를 밟는 순간 1루주자 오지환의 손은 50㎝정도나 미치지 못한 상태였다. 슬로비디오로 비쳐진 장면에서 명확히 보였다. 염경엽 넥센 감독이 달려나와 항의했다. 나이트는 펄펄 뛰며 무슨 소리냐고 흥분했다.

냉정심을 잃은 나이트는 정의윤을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냈다. 다음 타자 이병규 때는 완전히 무너졌다. 만루 홈런을 맞았기 때문이다. 나이트는 결국 4⅔이닝 8실점으로 무너졌다. 현재 2,3위인 넥센과 LG의 게임은 관심이 집중되는 빅매치였는데 명백한 오심 때문에 동네 야구 수준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경기가 끝나자 KBO 게시판은 화가난 팬들이 남긴 "이번 사태 어물쩡 넘어갈 생각 마라" "심판 퇴출해라" "이게 스포츠인가" 등의 글로 초토화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