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영 심판 수사를…" 넥센전 오심에 KBO게시판 초토화

KBO 게시판 캡춰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3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넥센 히어로즈전 벌어진 오심에 야구팬들이 들끓고 있다고 OSEN이 보도했다.

사단은 0-0으로 팽팽하던 5회말 벌어졌다. 4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은 넥센 선발 나이트는 5회 들어 위기를 맞았다. 이병규(7번)와 윤요섭에게 연속안타를 내준 나이트는 손주인의 희생번트, 오지환을 볼넷으로 내보내 1사 만루를 자초했다.

나이트는 김용의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내 2사 만루로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다음 박용택 타석에서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 박용택의 타구를 잡은 3루수가 2루로 볼을 던졌으나 타이밍 상 아웃이었으나 2루심 박근영 심판이 세이프 판정을 내린 것이다. 그러는 사이 3루주자 이병규(7번)가 홈을 밟아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가 끝나자 KBO 게시판은 화가난 팬들이 "이번 사태 어물쩡 넘어갈 생각 마라" "심판 퇴출해라" "이게 스포츠인가" 등의 글을 남기며 비난에 나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