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르웨이, 유럽 최초로 '여성 병역 의무' 법안 통과

노르웨이 의회가 14일(현지 시간) 유럽 국가 가운데 최초로 여성에게 병역 의무를 부과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이 시행되면 노르웨이 여성들은 2015년부터 1년간 병역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법안을 주도한 노르웨이 국회의원 라일라 구스타브센은 “권리와 의무는 누구에게나 동일해야 한다”며 “군대는 성별과 관계없이 우수한 인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남녀평등에 적극적인 정책을 펼치는 노르웨이는 모든 공기업 및 상장기업이 전체임원의 40%를 여성임원으로 배정하는 ‘여성임원 할당제’를 실시하고 있다. 여성에게 병역 의무를 부과하는 이번 법안도 양성평등 정책의 일환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르웨이는 1976년부터 여성의 자원입대를 허용했으며 군 병력의 약 10%가 여성이다. 현재 여성의 병역이 의무인 국가는 이스라엘과 쿠바 등이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