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오이 유우, 11살 연상 스즈키 코스케와 결별…왜?

일본 여배우 아오이 유우(28)가 스즈키 코스케(39)와 1년 열애 끝에 결별했다.

아오이 유우는 14일 자신의 공식 사이트에 “11세 연상의 배우 스즈키 코스케와 3월 초 결별했다”며 “걱정해주신 분들께 늦게 알리게 돼 죄송하며, 앞으로는 주어진 일을 꼼꼼하게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스즈키 코스케도 역시 공식 홈페이지에 “1년 남짓의 짧은 교제를 했지만, (아오이 유우와) 상의 끝에 이런 결론에 이르렀다”며 “앞으로 좋은 친구로서 서로를 응원하고 관계를 이어가고 싶다”고 결별을 인정했다.

두 사람의 결별 이유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스즈키 코스케는 7월 방송 복귀를 앞두고 있고, 아오이 유우는 영화 ‘봄을 짊어지고’를 촬영하고 있어서 바쁜 스케줄이 결별 이유로 떠올랐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성격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고 말하고 있다.

아오이 유우와 스즈키 코스케는 2011년 12월 연극 ‘그 여동생’에 출연하면서 친해졌고, 이듬 해 5월 연인으로 발전했다.

아오이 유우는 1999년 연극 ‘애니’로 데뷔, 2001년 ‘릴리 슈슈의 모든 것’으로 스크린 데뷔했다. 이후 2006년 영화 ‘훌라걸’로 호치 영화상 등 각종 영화제 트로피를 안았으며 청순한 이미지로 일본은 물론 한국에서도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스즈키 코스케는 ‘화차’, ‘야베 켄조 경감’, ‘메이의 집사’‘비브리아 고서당의 사건수첩’‘파워 오피스걸4’ 등의 작품에서 열연하며 실력파 배우로 떠올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