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쩐지 홈런 펑펑 … 몰래 바뀐 일본 공인구

일본야구기구(NPB)가 ‘날지 않는 공’에 날개를 달았다. 문제는 이를 숨기려 했다는 점이다.



반발력 높이고 12개 팀에 안 알려
선수회서 추적하자 뒤늦게 시인

 일본 언론은 12일 “NPB가 반발력을 높인 공인구(사진)를 사용하고도 이를 프로야구 12개 구단에 알리지 않았다. 공인구 제조사인 미즈노 측에도 함구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른바 ‘공인구 스캔들’이다.



 NPB는 그동안 공인구의 반발력과 관련해 ‘지난해와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일본프로야구선수회가 끈질기게 추적했고, 결국 11일 NPB가 “지난해보다 올해 공인구의 반발력이 더 높다”고 시인했다.



 NPB의 공인구인 통일구는 2011년 가토 료조 커미셔너의 주도로 도입됐다. 통일구의 반발계수 기준치는 0.41~0.44로 정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기준치를 밑도는 0.408의 공도 나왔다. 공의 반발력 저하로 홈런 수가 크게 줄었다. “야구가 재미없다”는 비판이 나왔다. 팬들은 통일구를 ‘날지 않는 공’이라 불렀다.



 올해 들어 NPB의 홈런 수가 급증했다. 시즌의 절반도 치르지 않은 11일까지 512개의 홈런이 나왔다. 지난해 총 홈런 수는 881개였다. 지난 시즌과 비교해 47%나 증가한 것이다.



 NPB와 미즈노는 “지난해와 달라진 것이 없다”고 했다. 하지만 선수회는 공인구 검증을 요구했다. 그제야 NPB는 “지난해 여름 미즈노에 올해 사용할 새로운 공인구 제작을 의뢰하는 과정에서 반발력 수치를 높였다”고 시인했다. 공의 반발계수가 얼마나 달라졌는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NPB는 “선수와 팬, 구단을 속였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김유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