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글교실 14년째 여는 강대우 선관위 사무국장

“한 표의 소중한 가치를 살리기 위해 한글학교를 시작했습니다.”



 전북 익산시 선거관리위원회의 강대우(58·사진) 사무국장이 한글교실을 운영하기 시작한 건 지난 2000년. 글을 몰라 권리를 행사하지 못하는 유권자들이 안타까웠기 때문이다.



 한글교실 수강생은 55~73세 주민들로 “TV 자막을 못 읽어서” “버스만이라도 제대로 타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이곳을 찾았다. 이곳에선 한글과 함께 선거의 필요성, 선거 과정, 유권자의 올바른 선택 등 선거에 대한 교육도 한다. 수업엔 동요나 대중가요를 활용한다. 강 국장은 “학교의 한 할머니가 군 복무 중인 손자에게 편지를 보내곤 좋아하는 모습을 봤다”며 “단순히 글자를 가르치는 것 이상이라는 생각에 몸은 고되지만 보람이 크다”고 말했다.



고정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