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더위를 피하는 방법



서울 기온이 올 들어 가장 높은 32.4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이 뜨거웠던 9일 시민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불볕더위를 식혔다. 서울숲에 놀러온 어린이들은 분수대 물을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경기도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관광객을 기다리던 관광버스 운전기사는 버스 짐칸에 누워 더위를 피하고 있다. 덥기는 동물도 마찬가지였다. 과천 서울대공원의 하마가 코까지 물에 박은 채 갈증을 풀고 있다.(위쪽부터)



안성식 기자·[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