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계청장은 다세대 6채 임차인 … 문화 2차관은 8채 임대사업자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7일자 관보에 전·현직 고위 공직자 90명의 재산을 공개했다. 공개 대상자 중엔 현직 차관급 이상 공직자가 10명 포함됐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새로 임명된 공직자는 1개월 이내에 공직자윤리위에 재산 신고를 하고 윤리위는 2개월 안에 이를 관보에 공개하도록 하고 있다.



고위공직 90명 재산 공개
박 청장 "외국인 강사 숙소"
박 차관 "집이 안 팔려서 … "

 차관급 이상 중에선 조세연구원 본부장 출신인 박형수 통계청장이 가장 많은 28억233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박 청장의 부인은 서울 송파구 삼전동에 다세대주택 6채를 임차한 것으로 신고하고 ‘사업용’이라고 기재했다. 박 청장은 또 부친이 서울 송파구 삼전동에 658.75㎡짜리 다세대주택을 소유하고 있다고 신고했지만 임대보증금을 따로 기재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박 청장은 비서관을 통해 “다세대주택 6채는 영어유치원을 하는 아내가 원어민 강사 숙소용으로 계약을 한 것이고 아버지 소유 다세대주택은 보증금 없이 월세만 받고 있다”고 밝혀왔다.



 국가대표 사격선수 출신인 박종길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8900만~2억2400만원짜리 연립주택 10가구를 본인 명의로 소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박 차관의 전체 재산은 17억9541만원이다. 박 차관은 “1990년대 구입한 낡은 집을 허물어 12가구짜리 연립주택을 지었는데 이 중 2채만 팔렸고 2채는 현재 우리 부부와 아들이 살고 있다”며 “나머지 8채는 임대사업자등록을 하고 세를 줬다”고 말했다. 박 차관과 박창명 병무청장, 남상호 소방방재청장은 직계가족 재산 고지를 거부했다.



 이날 재산공개 대상자엔 전혜경 국립농업과학원장이 포함됐다. 신고 재산은 323억5713만원. 이는 행정부 전체 공무원 중 가장 많은 것이다. 전 원장은 2012년 3월 재산공개(2011년 말 기준) 때 행정부 공직자 중 1위였지만 지난 3월 정기 재산공개 때는 대상에서 빠졌다. 재산이 공개되는 직위인 국립식량과학원장에서 물러나 중앙공무원교육원으로 교육을 갔기 때문이다.



 지난 3월 재산공개 때 행정부 공직자(1933명 대상) 10명 중 7명의 재산이 늘었지만 1인당 평균 재산은 400만원 줄었다. 이는 전 원장이 빠져 1인당 평균 재산이 1600만원 정도 줄어든 탓이다. 전 원장이 있었다면 1인당 평균 재산이 1200만원 늘었을 거란 얘기다. 일부 언론은 이를 ‘전혜경 효과’라고 부르기도 했다. 다시 재산공개 대상자가 된 전 원장이 현직을 유지하면 내년 3월 재산공개 때 행정부 공직자 평균 재산이 다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 원장 부부의 재산 중 부동산은 29억원 정도이며 나머지는 예금(55억원)과 채권(234억원)이다. 전 원장의 남편은 시중은행 외환딜러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의 첫 번째 여성 차장인 조주영 차장은 남편과 함께 보유하고 있는 8억1000만원어치 주식에 대해 직무관련성 심사를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 차장 부부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은 LS와 삼성생명 등 상장주식 6억3000만원어치와 LS전선 등 비상장주식 1억8000만원어치다. 1급 이상 고위 공직자가 3000만원을 넘는 주식을 보유하려면 주식백지신탁심사위원회에서 직무관련성이 없다는 판정을 받아야 한다. 조 차장은 “남편이 LS전선에 근무하면서 보유하게 된 비상장주식이 있는데 당장 이를 팔 필요가 없어 심사를 신청했다”며 “조만간 직무관련성 심사 결과가 나오면 여기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배·최준호·박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