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도 절도 없는 외톨이, 하버드 합격

부모 없이 어렵게 살아가던 미국 뉴욕주 롱아일랜드의 한인 고교생이 하버드대학에 합격했다.



부모·친척 떠난 뒤 홀로 3년
NBC 등 미 언론 집중 조명

 주인공은 서폭카운티 사우스헌틴텅의 월트위트먼 고교 졸업반 강찬(20·사진)씨. 학교 측에 따르면 강씨는 최근 하버드로부터 2013~2014학년도 합격 통지를 받았다. NBC 방송 등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부모로부터 버림받은 강씨가 미국에 온 지 3년 만에 하버드에 합격했다며 그의 스토리를 ‘인간승리’로 조명하고 있다.



 NBC에 따르면 강씨의 부모는 그가 어렸을 때 이혼했다. 강씨는 17세 때 한국에서 함께 살던 어머니는 미국에 있는 아버지에게 강씨를 보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강씨의 아버지 역시 그를 떠났다. 그는 NBC와의 인터뷰에서 “아버지와 함께 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지는 않았다. 부모님이 이혼한 이유도 아버지가 어머니를 학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강씨는 친척집에 얹혀 살았다. 하지만 이들마저 이사를 간 뒤 혼자 힘으로 공부를 해왔다. 그는 “앞으로의 삶이 두려웠을 수도 있지만 ‘내가 해야 할 일을 하면 무서울 게 없다’고 다짐하며 학생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의 딱한 소식을 전해들은 사우스헌팅턴 타운과 주민들, 그리고 학교는 강씨를 돕기 시작했다. 학교는 그의 유일한 등·하교 교통수단인 자전거가 망가졌을 땐 고쳐주는 등 지원했고, 학교 친구의 부모는 그를 집에서 묵게 했다.



 친구들은 강씨를 “늘 밝게 살기 위해 노력하는 친구”라고 한다.



 주위의 지원을 받으며 공부에 매진한 강씨는 학업 성적과 리더십을 인정받아 지난해 이 학교의 내셔널아너소사이어티 멤버로 뽑혔다. 피아노 등 음악에도 재능을 보여 학교 밴드에서 활약했다. 강씨는 “대학에서 음악과 수학을 전공하고 싶다”고 밝혔다.



뉴욕중앙일보=강이종행·서승재 기자 kyjh69@koreadaily.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