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럭셔리 브랜드 마세라티 분당·부산에 전시장 낸다

지난해 국내 판매량 60여 대에 불과한 이탈리아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 마세라티가 올 9월 부산과 분당에 전시장을 내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다. 현재 마세라티 전시장은 서울 신사동에 단 한 군데뿐. 마세라티는 콰트로포르테, 그란 투리스모, 그란 카브리오 등 국내 시판 중인 차종 중 가장 저렴한 것이 1억8780만원(그란투리스모)일 정도로 ‘콧대 높은’ 브랜드다. 국내 마세라티 판매와 서비스를 담당하는 FMK 김영식(50·사진) 전무는 “이제 본격적으로 벤츠 S클래스, BMW 7시리즈, 아우디 A8 등과 경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벤츠S·BMW 7시리즈와 경쟁"

 - 60대 팔리는데 전시장을 내는 이유는 뭔가.



 “국내 판매량은 글로벌 생산량(지난해 5600대)의 1.5% 정도다. 본사에서는 경기침체에 빠진 유럽을 대신할 또 다른 시장으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를 주목하고 있다. 7월 본격 판매를 시작하는 올 뉴 콰트로포르테와 9월 출시 예정인 중형 세단 기블리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



 - 왜 분당과 부산인가.



 “차 값만 2억원이 넘는 마세라티의 고객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탈리아 본사를 설득해 새로 나올 기블리의 국내 가격을 1억1000만~1억3500만원 정도로 맞췄다. 자체 조사 결과 1억원대 초반으로 가격 장벽이 낮아지면 서울 다음으로 구매력이 있는 분당과 부산에서 고객이 확보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 기블리가 브랜드 포지션 변화의 시작인 가.



 “올해 국내에 새로 출시되는 수입차는 54종이다. 이제 본격적으로 벤츠·BMW·아우디 등과 경쟁할 것이다.”



 - 벤츠·BMW 등과의 경쟁은 마세라티 입장에선 눈높이를 낮춘 것 아닌가.



 “아무리 가격대가 낮아져도 마세라티는 여전히 1억원이 넘는 차를 파는 브랜드다. 그동안 쌓아온 브랜드 이미지를 포기한다는 것이 아니라 대중적인 경쟁력을 갖춘 차들도 나왔다는 자신감의 표현이다. ”



평창=이가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