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빅리그 출신 류제국 이름값 … 시즌 2승투

류제국(30·사진)은 올 시즌 유일한 해외 복귀파다. 메이저리그 출신인 그는 지난 1월 LG에 입단했다. 2007년 해외파 특별 지명 때 그를 선택한 LG는 총액 6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1억원)을 안기며 선발진의 축이 되길 바랐다.



7이닝 4실점, LG 3위 도약 앞장
선두 넥센, KIA 잡고 3연승 달려

 기대를 모은 류제국이 시즌 2승을 따냈다. 그는 7일 롯데와의 잠실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개인 최다인 7이닝을 던져 4실점으로 막았다. LG가 7-4로 이겨 승리 투수가 됐다. 3연승한 LG는 4월 18일 KIA전 이후 처음으로 3위로 뛰어올랐다.



 류제국은 최고 시속 147㎞의 직구에 커브, 체인지업를 적절하게 섞어 롯데 타선을 요리했다. 7회까지 실점은 5회 전준우에게 맞은 솔로홈런이 전부였다. 그는 국내 데뷔 후 처음으로 8회에도 마운드에 올랐지만 연속 3안타와 폭투로 1점을 더 내준 뒤 무사 만루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그가 내보낸 주자 2명이 홈을 밟아 실점은 4점으로 늘어났다. 네 번째 투수 정현욱이 6-4로 앞선 2사 만루에서 롯데 강민호를 뜬공으로 잡아 승리를 지켰다. 좌익수 박용택이 다이빙 캐치를 해 팀과 류제국을 구했다.



 경기 뒤 류제국은 “7이닝이 끝나고 코치님께서 ‘더 던지겠느냐’고 물어봤는데 내가 고집을 부렸다. 어려운 상황에서 내려왔는데 잘 막아준 동료에게 고맙다”고 기뻐했다. 목동에서는 1위 넥센이 KIA를 8-2로 누르고 3연승을 달렸다. 강정호가 2-2로 맞선 5회 역전 3점 홈런을 때려 승부를 갈랐다. 삼성은 두산과의 대구 홈 경기에서 채태인의 9회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3-2의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홈런 4방을 앞세운 SK는 한화에 12-3으로 대승했다. 한화는 6연패에 빠졌다.



김우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