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 전혀 칠줄 몰라도 관절염에 절뚝거려도 나의 캐디, 나의 아빠

아빠는 캐디, 딸은 선수다. 지난 2일 열린 E1채리티오픈 최종라운드에서 아버지 김정원씨(왼쪽)가 딸 김보경의 뒤에 서서 티샷 방향 설정을 돕고 있다. 이 대회에서 김보경은 통산 2승째를 거뒀다. 캐디백을 메고 부지런히 딸을 쫓아다니는 아버지의 왼쪽 무릎에는 보호대가 감겨 있다. [사진 KLPG]
7일 제주도 롯데스카이힐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칸타타 여자오픈 1라운드. 경기가 끝나갈 무렵 김보경(27·요진건설)의 아버지 김정원(57)씨가 절뚝거리며 골프장에 나타났다.



김보경 골프백 9년째 멘 김정원씨
지난주 5년 만에 우승시킨 뒤
심한 무릎 통풍으로 병원행

 2001년 심근경색 수술을 받은 뒤 몇 년 전부터 퇴행성 관절염에 시달리면서도 캐디로 나섰지만 이번 대회를 앞두고 탈이 났다. 무릎에 통풍이 심해져 고열에 시달린 그는 병원에서 무릎에 고인 물을 뺀 뒤 골프장으로 달려왔다. 김씨는 “지난해까지는 며칠 쉬면 괜찮았는데 올해는 회복이 잘 안 된다. 4월에도 이틀 동안 백을 메지 못했는데 좀 쉬라는 신호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보경은 지난주 열린 E1 채리티오픈에서 5년 만에 통산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2008년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우승 후 5년 만에 거둔 감격적인 우승이었다. 아버지 김씨는 9번 홀(파4)에서 결정적인 훈수로 딸의 우승을 도왔다.



 선두 김효주(18·롯데)에게 1타 뒤졌던 김보경은 9번 홀에서 181야드를 남긴 두 번째 샷에서 4번 아이언을 선택했다. 하지만 아버지의 권유로 19도 하이브리드로 바꿨고 이 샷이 홀 30㎝ 앞까지 접근해 버디로 연결됐다. 역전 우승의 발판이 된 승부처였다.



 사실 김보경의 아버지는 골프를 전혀 안 한다. 김씨는 “9년째 캐디를 하면서 바람에 잔디가 1m 날아가면 한 클럽을 더 잡아야 한다는 식의 노하우는 많이 생겼다. 그러나 아직도 골프는 잘 몰라 남들 앞에서 절대 골프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며 “나는 조언자일 뿐이지 모든 결정은 프로의 몫이다. 다행히 보경이가 너무 착해 내 말을 잘 따라준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보경의 신뢰는 남다르다. 김보경은 “우리 집이 가난해 아빠가 캐디를 한다는 식으로 알려져 속상하다. 시작은 그랬지만 지금은 절대 아니다. 아버지가 캐디를 해주는 게 제일 편하다. 아빠는 골프를 전혀 못 하지만 방향 하나는 끝내주게 잡아준다”고 말했다. 아버지 덕분에 김보경은 티잉그라운드나 그린에서 방향에 대한 걱정은 덜어버리고 경기에 임한다. 김씨는 “매 대회 모두 캐디를 할 수는 없더라도, 걸을 수 있는 한 계속 백을 메고 딸을 돕고 싶다. 그게 내 건강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웃었다.



 아버지가 병원에서 치료받는 동안 경기를 치른 김보경은 1라운드에서 플레이가 다소 부진했다. 버디 4개를 잡았지만 14번 홀(파3)에서 티샷을 해저드에 빠뜨리며 트리플보기를 했다. 김보경은 “타깃 오른쪽으로 오조준하는 버릇이 있는데 아빠가 늘 바로잡아줬다. 오늘은 혼자 하려니 잘 안 됐다”고 말했다. 1언더파를 기록한 김보경은 단독 선두 이연주(27·하이마트)에게 4타 뒤진 공동 12위에 올랐다. 골프전문채널 J골프에서 2~3라운드를 8~9일 오후 1시부터 생중계한다.



제주=이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