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순천 여대생 납치범 1명 검거···공범 추적 중

전남 순천에서 발생한 여대생 납치사건의 용의자 중 한 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순천경찰서는 순천 여대생 납치사건 용의자 정모(23)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정씨는 공범 1명과 함께 5일 저녁 8시쯤 순천시 홍내동의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변에서 여대생 윤모(25)씨를 렌터카에 태워 눈을 가린 뒤 약 7시간 동안 끌고 다닌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윤씨가 납치된 사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원룸 금고 2300여만원의 도난 사건에 깊숙이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6일 저녁 전북 전주에서 검거된 정씨는 당시 윤씨의 것으로 보이는 현금 일부를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씨 등 2명이 윤씨를 납치하고, 나머지 공범이 윤씨의 원룸에서 절도행각을 벌이는 등 이번 사건에 최소 3인 이상이 가담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같은 가능성을 토대로 정씨를 추궁하고 있는 경찰은 달아난 납치사건 공범 정모(25)씨를 쫓는 한편 절도사건 용의자도 파악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는 납치사건에 대한 혐의는 인정했지만 절도사건 등 나머지 혐의에 대해서는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윤씨는 군대에 간 남자친구의 지인 정씨 등이 “휴가를 나온 남자친구가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말하자 만나러 나갔다가 피해를 입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