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택근 말리던 진갑용 울컥…넥센·삼성 벤치클리어링



넥센히어로즈와 삼성라이온즈 경기 중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났다.



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펼쳐진 ‘2013 한국야쿠르트 프로야구’ 넥센과 삼성의 경기에서 양팀은 사사구를 주고받으며 감정이 격해졌다. 넥센은 5-7로 뒤진 7회 말 동점을 만들어냈다. 7-7동점 상황, 투수 심창민이 몸에 맞는 볼을 내주자 이택근이 격앙했다.



이택근이 심창민에 달려나갈 것 같은 자세를 보이자 삼성 포수 진갑용이 이택근을 말렸다. 이 과정에서 이택근이 진갑용에게도 흥분한 태도로 일관하자 진갑용도 격앙하며 일촉즉발 상황을 맞은 것. 양팀 선수들이 벤치를 비우고 몰려나오며 엉키는 등 잠시 벤치클리어링 상황을 만들었다. 하지만 폭력 등의 불상사는 없었고 경기는 그대로 속개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