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병인양요의 무대 문수산성 복원한다

경기도 김포시는 2015년까지 문수산성(사적 제139호)을 복원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문수산성은 조선 숙종 20년(1694년)에 쌓았다. 김포시 월곶면 성동·포내리 일대 문수산(376m) 해안지대 6.2㎞를 연결하고 있다. 1866년 병인양요 당시 프랑스군과 격전을 치른 군사 유적지다.

 시는 우선 올해 12억원을 들여 문수산 정상과 주변 성곽 180m를 복원키로 했다. 또 관광객의 시야를 확보하기 위해 북문~정상 사이 1㎞의 성곽 주변 수목을 제거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2015년 말까지는 문수산 정상 주변 성곽과 정상의 장대지(장군 지휘소)를 원래 모습대로 꾸민다. 2016년 이후에도 갑곶나루 인근 서문(공해루)과 서문~북문 구간 성곽을 복구할 계획이다.

 조성춘 김포시 문화예술과장은 “문수산은 한강과 임진강이 만나는 한강 하류가 한눈에 보이는 등 전망이 좋아 많은 등산객이 찾고 있다”며 “성곽이 복원되면 수도권 서북부 군사유적지로 인기를 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포시는 1993년부터 최근까지 문수산성의 북문·남문을 복원하고 전체 성곽 중 655m를 원래 모습으로 복구했다.

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