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재일동포들

KBS1 ‘파노라마’에서 한국전쟁에 참전한 재일동포를 취재했다. 6일 밤 10시 방송.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재일동포 청년들은 앞 다퉈 전쟁에 자원했다. 청년들이 청춘과 바꿔 선택한 것은 지옥과 같은 전쟁터로 가본 적도 없는 ‘아버지의 나라’였다.



 징용 온 아버지를 따라 세 살 때 일본으로 간 이선욱씨. 일본에서 철도학교를 졸업한 그는 선로설계사로 근무하던 중 한국전쟁 발발 소식을 듣고 참전을 결심한다. 결혼한 지 9년이 되던 해, 이씨는 아내와 아이를 남겨놓고 기억에도 없는 조국의 전쟁터를 선택했다. 50년 9월, 재일동포 청년들은 현해탄을 건너 인천에 상륙한다. 일본의 미군기지에서 단 사흘간 훈련을 받고 참전한 그들에게 전쟁터는 지옥 그 자체였다. 게다가 한국말에도 익숙하지 않았다.



 “후퇴하라고 하는데 그것도 모르고 전방으로 돌격하는 식이었어요. 그렇게 희생당하지 않아도 됐었는데….”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청년들에겐 전쟁보다 가혹한 운명이 기다리고 있었다는데….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