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인 美육군 장교, LA 나이트클럽서 폭행 당해 뇌사

웨스트포인트 출신의 촉망 받는 한인 미 육군 장교가 휴가 중 나이트클럽에 들렀다 폭행을 당해 뇌사 상태에 빠졌다.



2년 전 임관한 앨버트 송 소위는 이달 1일 미국 LA 다운타운의 ‘아이콘 LA울트라 라운지’에서 시비가 붙은 친구를 말리려다 이같은 변을 당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송 소위는 6일 부대로 복귀할 예정이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송 소위는 사고 당일 오후 10시쯤 친구 14명과 택시를 나눠 타고 업소에 도착했다. 이후 송씨의 일행 중 1명이 누군가와 싸움을 벌였고 이를 목격한 송 소위가 이를 말리려다 누군가로부터 폭행을 당해 바닥에 쓰러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앰뷸런스가 송 소위를 인근 병원 응급실로 이송했지만 송 소위는 이미 병원 도착 당시 뇌사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송 소위의 한 지인은 “당시 현장에서 싸움을 목격한 친구에 따르면 가해자도 한인인 것 같다”며 “그날 나이트 클럽에서 ‘아시안 나이트’ 행사가 있었고 고객의 80%가 한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 시비가 붙었던 송 소위의 친구는 술에 취해 당시 상황을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한다고 하더라”며 “심지어 자기가 맞은지도 모르더라”고 덧붙였다.



송 소위의 사고 소식을 접한 지인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한 지인은 “아들이 송 소위를 평소 멘토로 여길 정도로 잘 따랐다. 착하고 바른 모범생이었는데 이런 일이 일어나 너무 가슴이 아프다”며 비통해 했다.



또 다른 지인은 “소위 임관을 얼마 앞두고 아버지가 갑자기 심장마비로 숨져 송 소위가 가장 역할을 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는 육군 소위 지원자 중에서 1%만이 수료할 수 있는 레인저 코스를 마친 엘리트 장교”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사건을 수사 중인 LAPD 센트럴 경찰서는 현장의 CCTV 화면을 확보했고, 다른 각도의 CCTV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LAPD는 송 소위가 현역 군인이므로 육군 수사대와 공조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신승우·이수정 미주중앙일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