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흘연속 전력 경보 '준비' 발령

원자력 발전소가 무더기로 가동을 중단한 가운데 사흘 연속 전력 경보가 발령됐다.



전력거래소는 5일 오전 전력수급 경보 ‘준비’(예비전력 400만~500만㎾)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예비전력이 순간적으로 450만㎾ 미만으로 하락했기 때문이다. 3일과 4일에도 예비전력이 450만㎾ 밑으로 떨어져 역시 준비 경보가 발령됐다.



올해 여름에 전력경보가 발생한 것은 지난달 23일(준비)까지 네 차례다. 전력거래소는 이날 오후 2~3시에 최대 전력수요가 평균 6320만㎾에 달하고 예비전력이 385만㎾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보했다. 전력경보 ‘관심’(예비전력 300만㎾ 이상 400만㎾ 미만)을 발령할 수 있는 수준이다.



전력 당국은 민간 자가발전기 공급확대, 배전용 전압 하양 조정 등 긴급 조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시험성적서를 위조한 제어케이블이 납품된 신고리 2호기와 신월성 1호기의 운행 정지를 결정했다. 현재 계획예방정비 중인 곳을 포함해 전체 원전 23기 중 10기가 정지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