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진희 은퇴 이유 “40살 되면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배우 홍진희(51)가 연예계를 은퇴한 이유를 밝혔다.



4일 방송된 KBS 2TV ‘1대 100’에 출연한 홍진희는 MC 한석준이 “12년 전 갑자기 은퇴를 한 이유가 뭐냐”고 묻자 “어릴 때 부터 40살이 되면 은퇴를 하겠다고 계획했기 때문에 그것을 실천한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방송 복귀 후 달라진 점에 대해 묻자 홍진희는 “완전히 나를 노인네 취급하더라. 마음 속은 아직 청춘인데, 반백년을 넘게 살다보니 다들 나를 ‘선생님’이라고 부른다. ‘제발 누나나 언니로 불러달라’고 부탁해도 부르기가 어려운가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진희는 은퇴 후 필리핀 마닐라에서 5년간 있었다며 “어릴 때부터 필리핀 섬으로 여행을 많이 갔었는데, 너무 아름다워서 저기 가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진희는 60살이 넘은 후에나 결혼하고 싶다는 계획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