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으려면 이란 잡아야

[사진 뉴시스]


한국이 자력으로 8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으려면 ‘중동의 강호’ 이란을 반드시 잡아야 한다.



한국은 5일 새벽(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14 브라질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3승2무1패로 11점을 얻은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 승점이 같지만 골득실(+6)에서 앞선 조 1위다.



조 선두지만 안심할 수 없다. 한국이 주춤하는 동안 조 3위 이란이 바짝 따라왔다. 이란은 카타르 원정에서 1-0으로 승리해 승점 10점(3승 1무 2패)에 도달했다. 한국·우즈베키스탄·이란 세 팀이 선두권에서 혼전을 벌이게 됐다. 본선 직행권은 조 2위까지 주어진다.



한국은 11일 서울에서 우즈베키스탄을, 18일 울산에서 이란을 상대한다. 이란전이 특히 중요하다. 우즈베키스탄전 결과에 상관없이 이란을 잡으면 조 2위 이상을 확보할 수 있다. 그러나 불리한 입장에서 최종전을 치르지 않으려면 우즈베키스탄부터 이길 필요가 있다. 최악의 경우 1무 1패로도 본선행이 가능하지만 경쟁상대들이 일제히 부진에 빠질 가능성은 희박하기 때문에 자력 진출을 노리는 편이 낫다.



김정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