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망신 면한 최강희호 황급히 귀국길…파주에 재집결

[사진 뉴시스]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로 망신을 면한 한국 축구대표팀이 황급히 귀국길에 올랐다.



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6차전을 마친 뒤 곧장 공항으로 향했다.



최강희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으나 선수들은 인터뷰를 사절하고 발걸음을 재촉했다. 레바논 정세가 불안해 경기장 근처에 오래 머무는 것을 국제축구연맹(FIFA)과 레바논축구협회가 만류한 데다가 출국 시간에도 여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대표팀은 귀국 후 파주 NFC(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 재집결해 회복 훈련을 치른다. 이어 남은 두 경기에 대비해 전술과 조직력을 가다듬게 된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레바논전을 위해 선발된 선수들이 이변이 없는 한 그대로 남은 최종예선 경기를 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11일 우즈베키스탄과의 7차전, 18일 이란과의 8차전(최종전)을 홈에서 치른다.



최 감독은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가 결승전과 다름없다”며 “빨리 이동해 회복하고 남은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최 감독은 문전까지 가는 좋은 플레이가 있었으나 정확도가 떨어졌다는 점, 서두르다가 제 경기력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점 등을 경기 후 아쉬움으로 꼽았다.



우즈베키스탄과 이란은 최종예선에서 한국에 일격을 가한 적이 있는 까다로운 상대라서 심도 있는 전력분석과 맞춤형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특히 세 팀 중 두 팀이 본선에 직행할 가능성이 높아, 패하면 난처한 상황에 직면할 위험이 크다. 두 경기 모두 내주면 한국의 본선 직행은 어려워질 수 있다.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예선 원정 3차전에서 2-2로 비겼고 이란과의 원정 4차전에서는 0-1로 패했다.



한국은 이날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전반 초반에 선제골을 내준 뒤 계속 끌려가다가 후반 추가시간에 김치우가 골을 터뜨려 1-1로 비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