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기흥 호수 녹조 비상



환경의 날을 하루 앞둔 4일 ‘오산천 수질 개선을 위한 현장회의’가 경기도 오산천 일원에서 열렸다. 오산·화성·평택·용인 등 4개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보트를 타고 고온현상으로 녹조가 발생한 기흥 호수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