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헬로 한마디에 17만원 … 너무 비싼 클린턴 입

클린턴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이스라엘에서 45분 강연의 대가로 40만 달러(약 4억5000만원)의 고액을 받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분에 약 1000만원을 강연료로 받는 셈이다. 뉴욕포스트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오는 17일 이스라엘 레호보트에서 열리는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대통령의 90번째 생일 기념 강연에서 45분간 연설하기로 했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대통령 생일 강연
45분에 4억5000만원 받기로

 클린턴 전 대통령의 강연료 40만 달러는 비영리단체 전국유대인기금(JNF)이 지불했다. 환경보호단체인 JNF는 나무심기운동 등을 벌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강연료 40만 달러가 모두 클린턴 개인의 호주머니로 들어가는 것은 아니다. 이 돈은 윌리엄 클린턴 재단에 귀속된다. 클린턴 재단은 이렇게 받은 돈을 세계 보건과 경제 발전, 건강과 복지 증진 등을 위해 쓰고 있다.



 하지만 현지 여론은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진보 성향의 일간지 하레츠는 “당혹스럽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일간지 하욤의 아미르 미르로치 편집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JNF는 아마 나무에서 돈이 열리는 모양”이라고 썼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강연료는 건당 평균 18만 달러다. 2011년 한 해 동안 강연을 통해서 1340만 달러(약 150억원)를 벌어들였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