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1위 vs 1위 … 넥센이 웃었다

공동 1위가 맞붙은 목동경기에서 넥센이 삼성을 3-1로 꺾고 사흘 만에 단독 선두로 복귀했다. 넥센은 4일 홈경기에서 선발 나이트의 6과3분의2이닝 1실점 역투를 앞세워 시즌 30승(16패) 고지에 선착했다. 30승 선점 팀의 우승 확률은 48%(33개 팀 가운데 16개 팀)에 이른다. 먼저 30승을 거두고도 포스트시즌(4강)에 진출하지 못한 팀은 2011년 LG(6위)밖에 없다.



나이트 6.2이닝 1실점 … 삼성 꺾어
NC 손민한 오늘 1278일 만에 등판

 넥센은 0-0이던 2회 말 강정호의 솔로홈런으로 앞섰고, 삼성은 3회 초 정형식의 적시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최근 타격 부진에 시달렸던 4번 타자 박병호가 3회 말 투런포를 터뜨려 넥센이 승기를 잡았다. 넥센은 경기 후반 박성훈·한현희·손승락을 차례로 마운드에 올려 승리를 지켰다. 18세이브째를 기록한 손승락은 구원 단독선두를 질주했다.



 부산에서는 KIA가 롯데를 7-2로 이기고 3연패를 끊었다. KIA 선발 김진우는 6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고, 이범호는 6회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잠실에서는 두산이 LG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9-7로 이겼다. 창원 마산구장에서는 SK가 NC를 4-2로 눌렀다.



 NC는 5일 SK전 선발로 38세 베테랑 손민한을 예고했다. 롯데 간판투수였던 손민한은 지난 4월 연습생 신분으로 NC와 계약했다. 그의 1군 등판은 2009년 8월 27일 대구 삼성전 이후 1278일 만이다.



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