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국가산업단지 오늘 첫 삽

대구에 대규모 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선다. 대구시는 5일 달성군 구지면 현장에서 대구국가산업단지 기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단지 조성에 나선다. 854만8000㎡(약 259만 평)인 대구국가산단은 2단계로 나눠 건설되며 2018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사업비는 1조7572억원. 택지·공공용지 등을 제외한 산업용지(500만9000㎡)에는 첨단업종이 입주한다. 이 중 미래형 자동차 용지(202만4000㎡)가 가장 넓다.



855만㎡ 규모, 2018년 완공 예정
기계·자동차부품 등 첨단업종 입주

각종 첨단기능을 갖춘 자동차 부품(지능형 자동차부품) 제조업체가 주로 들어선다. 의료·정밀 등 첨단기계산업 용지(125만1000㎡)와 차세대 전자·통신업종 용지(91만4000㎡)도 있다. 나머지에는 신재생에너지와 물 관련 업체가 입주한다.



 이곳은 중부내륙고속도로 현풍 IC와 인접해 구미·창원 등지에서 한 시간 정도면 접근할 수 있다. 인근 대구테크노폴리스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대경권연구센터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대경권지역본부 등 연구소가 밀집해 업체들이 제품 개발 때 도움을 얻을 수 있다. 경북대·영남대 등 지역 대학에서 연간 7만여 명의 인력이 배출되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대구시는 국가산단이 완공되면 생산 유발 34조원, 부가가치 유발 10조원, 고용 유발 14만 명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올 11월 용지를 분양할 예정이며 가격은 3.3㎡(1평)에 80만원 선이다.



대구=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