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MW, 영종도에 드라이빙센터 짓는다

4일 인천 영종도에서 열린 BMW 드라이빙센터 착공식에서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사진 왼쪽)가 헨드릭 폰 퀸하임 BMW 아시아?태평양?남아프리카 총괄사장(가운데)과 카르스텐 뢰거 드라이빙센터 프로젝트 매니저에게 센터를 설명하고 있다. 이 센터는 BMW 차량 소유주가 아니어도 이용할 수 있다. [뉴시스]


BMW가 4일 인천 영종도에 축구장 33개 규모의 드라이빙센터를 착공했다. 전문적인 자동차 경주장이 아니라 일반인이 운전 체험과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테마파크형 센터다. BMW의 드라이빙센터는 BMW 본사가 있는 독일과 미국에 이어 한국이 세 번째다. 아시아에서 첫 센터다.

700억 투입, 축구장 33개 규모
독일·미국 이어 세계서 세 번째



 드라이빙센터의 부지 규모는 24만㎡이며, 700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된다. 센터에는 언덕길, 곡선 주로, 오프로드 등을 갖춘 2.6㎞의 트랙과 운전 교육장, 공원, 카페 등이 들어선다. BMW 차량 소유주가 아니어도 예약을 통해 BMW나 미니(MINI)를 시승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험 운영을 거쳐 내년 7월 문을 열며, 이용 요금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는 “자동차를 산업이 아니라 레저와 문화로 즐기는 패러다임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첫걸음”이라며 “연간 20만 명 이상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착공식에 참석한 헨드릭 폰 퀸하임 BMW 아시아·태평양·남아프리카 총괄사장은 “드라이빙센터를 중국·일본이 아닌 한국에 건립하는 것은 BMW 그룹이 그만큼 한국 시장을 중요하게 여긴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아직 풀지 못한 숙제도 있다. 이 센터에는 모터사이클(오토바이) 주행로도 설치된다. 그러나 영종도로 가는 유일한 도로인 신공항고속도로는 자동차 전용이어서 모터사이클이 다닐 수 없다. 자칫하면 모터사이클이 올 수 없는 모터사이클 주행장이 될 판이다. 관련 규제가 바뀌지 않으면 현재로선 인천항 등에서 배로 모터사이클을 실어 나르는 방법만 가능하다.



BMW는 인천시와 협의해 지방 조례 개정을 통해 신공항고속도로의 모터사이클 통행을 가능하게 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BMW 관계자는 “주요 국가 중에서 모터사이클 통행을 한국만큼 강력하게 제한하는 곳은 거의 없다”며 “안전 주행 등을 전제로 정부에 관련 법규의 개정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