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이정현 신임 홍보수석이 해야 할 일

박근혜 청와대의 수석 비서관 중에서 홍보수석은 활동 공간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다. 당과 국회에 대한 청와대의 지배력이 과거보다 약해 정무수석의 영향력은 줄어들었다. 경제부총리가 부활되고 미래창조과학부 등 막강 부서가 있어 경제수석이나 미래수석의 공간도 제한적이다. 국가안보실장의 지휘를 받는 외교안보수석도 마찬가지다.



 반면 홍보수석은 독립적이다. 게다가 국정홍보라는 건 정무 등 다른 정책영역까지 파악해야 되기 때문에 홍보수석은 전천후 미드필더가 될 수 있다.



 다양한 기능만큼 홍보수석의 역할도 중요하다. 무엇보다 홍보수석은 쌍방향 참모가 되어야 한다. 한쪽 방향은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정책방향을 언론을 비롯한 핵심 여론주도층과 국민에게 알리는 것이다. 이는 대통령의 입에 해당한다. 또 다른 방향은 언론 등 주요 여론을 여과 없이 대통령에게 알리는 것이다. 이는 대통령 귀에 꽂히는 스피커와 같다.



 홍보수석실은 지금까지 이런 기능에서 문제가 많았다. 전임 수석은 정권을 어떻게 가꾸고 포장하느냐에 주력했던 느낌이다. 윤창중 사건으로 수석과 부하 대변인의 업무관계도 매끄럽지 못한 게 드러났다. 홍보수석이 사회 핵심 여론주도층을 만나 정권에 대한 쓴 소리를 수집했다는 흔적이 별로 없다.



  이정현 수석은 오랫동안 모셔온 박 대통령의 메시지를 잘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는 절반의 기능이다. 여론의 고언(苦言)을 대통령에게 제대로 전달하고 이것이 국정운영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번에 박 대통령은 자신이 ‘말하기 편한 사람’을 고르느라 새 인물을 발탁하지 못한 듯하다. 편하다는 건 동시에 제한된 울타리에 갇힐 수도 있다는 뜻이 된다. 대통령과 밀접한 게 기능장애가 되지 않도록 신임 수석은 유의해야 한다. 그가 바른 말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우려하는 시선이 많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