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여대생 살해 용의자는 택시 합승한 남성

대구 여대생 살인 사건의 용의자 조모(26)씨가 1일 긴급체포돼 대구 중부경찰서로 향하고 있다. 조씨는 취재진 질문 공세에 입을 다물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대구 중부경찰서는 여대생 A씨(22) 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조모(26·무직)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조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달 25일 오전 4시20분쯤 대구 삼덕동에서 A씨가 귀가하기 위해 택시를 타자 다른 택시를 잡아타고 뒤따라간 뒤 신호대기를 틈타 A씨와 합승했다. 조씨는 이후 A씨 집과 반대 방향으로 택시를 돌리게 한 뒤 산격동 모텔 앞에 내렸다. A씨는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취한 상태였다.

클럽서 합석했던 아동 성범죄 전과 20대 … 범행 일체 자백

경찰 조사에 따르면 조씨는 모텔에서 빈 방을 구하지 못하자 자신이 사는 원룸으로 A씨를 끌고가 성폭행한 뒤 살해했다. 이어 당일 오후 렌터카를 빌려 경북 경주의 한 저수지에 시신을 버렸다. 조씨는 아동 성범죄 관련 전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당초 A씨가 실종 당시 탔던 택시기사 L씨(31)를 유력 용의자로 지목했으나 조사 과정에서 도중에 20대 남자가 합승한 사실을 밝혀내고 수사 방향을 바꿨다. L씨는 경찰에서 “조씨가 뒷좌석에서 ‘자신이 애인이다’라며 잠든 A씨를 깨우는 바람에 그런 줄 알았다”고 말했다.

숨진 A씨는 지난달 24일 아르바이트를 마친 뒤 자정쯤 대구 삼덕동의 클럽에서 친구와 함께 4시간가량 술을 마셨다. 이때 조씨 일행 2명과 합석해 술을 더 마신 뒤 택시를 타고 귀가하다 실종됐고, 지난달 26일 경주의 저수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체포 당시 조씨는 A씨와 만났던 술집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있었다. 경찰은 조씨를 상대로 살해 동기와 공범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