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북한 장난에 분노 핵무기 사용 용인 못해"

마하티르
“중국은 북한이 핵무기를 가지고 장난치는 데 대해 분노하고 있습니다.”



마하티르 말레이시아 전 총리
“유럽 앙숙인 영·독·불도 하는데 아시아, 공동체 왜 못 만들겠나”

말레이시아 근대화의 아버지이자 아시아의 대표적 지도자인 마하티르 빈 모하맛 전 총리.



 그는 1981년부터 22년간 총리를 지내면서 산업이라곤 고무·파인애플 수출밖에 없던 조국을 철강과 자동차 생산국으로 발전시킨다. 이 과정에서 그는 서방이 아닌 한국·일본에서 배우자는 ‘동방정책(The Look East Policy)’을 채택,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제주포럼 기조연설자로 참여한 마하티르 전 총리를 지난달 30일 밤 제주도에서 만났다. 88세라는 고령이 믿겨지지 않게 그는 정연한 논리와 또렷한 목소리로 아시아의 역사와 분쟁에 대해 논했다.



 - 동방정책을 펴게 된 배경은.



 “한국과 일본, 대만을 돌아보며 목도한 놀라운 발전에 큰 충격을 받았었다. 이 세 나라의 성장 속도는 서구와는 비할 수 없이 빨라 총리 취임 다음해인 82년 아시아식 성장 모델을 채택했다.”



 - 아시아식 성장 모델이 말레이시아에 큰 영향을 미쳤는가.



 “그렇다. 기술 습득 같은 측면보다 말레이시아 국민들의 인식과 태도를 바꾸는 데 많은 역할을 했다.”



 - 원아시아(One Asia)를 주창해 왔는데, 최근 영토·역사 문제로 아시아 공동체 창설이 힘들어지는 것 아닌가.



 “영국·독일·프랑스는 과거 서로 좋은 때가 없었다. 독일군은 파리에 진주해 들어갔고 런던을 폭격했다. 그럼에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전쟁 재발을 막아야 한다는 신념에서 우호 관계를 이룩했다. 유럽은 하는데 아시아라고 왜 못하겠는가. 역사의 잔재는 잊자. 과거가 아닌 미래를 생각해야 한다. 말레이시아도 태국으로부터 침략 당한 역사가 있지만 아세안 공동체를 이룩했다.”



 - 중·일 간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분쟁으로 우발적인 전쟁이 날 수 있다는 관측이 있다.



 “전쟁으로 해결되는 건 아무것도 없다. 말레이시아도 어업수역 및 두 개의 섬, 그리고 하나의 암초를 놓고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와 세 가지 영토 분쟁을 겪었다. 협상을 통한 해결을 시도했지만 안 됐다. 결국 관련국들이 국제사법재판소에 가서 그 결정에 따르기로 합의했다. 판결이 나오자 약속대로 세 나라 모두 그 결과에 승복했다. 모든 나라가 만족할 수는 없는 일이다. 그러나 이것이 문명화된 해결 방법 아닌가. 중국과 일본도 이렇게 분쟁을 해결해야 한다.”



 - 중국의 대북 정책이 변했다는 관측이 있다.



 “과거의 공산 국가는 같은 체제의 옆 나라가 어려워지면 도와주는 게 원칙이었다. 그러나 더 이상 중국은 공산주의 이념에 구속되는 나라가 아니다. 또 핵무기는 폭발보다 방사능에 의한 인명 피해가 더 큰 법이다. 한반도와 가까운 중국으로서는 만에 하나 남한에 핵무기가 사용될 경우 그 피해를 피할 수 없다. 이 때문에 북한의 핵무기를 용인할 수 없는 것이다.”



 - 말레이시아에도 일본군 위안부가 있었다는데.



 “외국 여성들이었고 말레이시아인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이는 극히 민감한 사안으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논의는 반드시 있어야 한다.”



제주=남정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