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육사 출신 여성 장교 총상입고 숨진채 발견

육사 출신 여성 장교가 자신의 승용차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채 발견돼 군 헌병대가 조사 중이라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31일 뉴시스는 육군을 인용해 이날 오전 8시 10분쯤 경기도 안양에 있는 육군 A사단 H 대위(30·여)가 영내에 주차된 자신의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군 관계자는 “이날 오전 회의에 참석하지 않아 영내를 수색 중 승용차 안에 있는 H 대위를 발견했다. 차량 문이 잠겨 있어 유리를 깨고 차문을 열어보니 이미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H 대위는 목에 총상을 입었고 옆에는 H 대위의 K-1 자동 소총과 탄피 한발이 발견됐다.

군 당국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H 대위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지만 타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부대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총기와 탄약이 외부로 반출된 경위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육사 62기인 H 대위는 부대에서 5분대기 중대장 임무를 수행하고 있었으며 H 대위의 남편도 같은 육사 출신 대위로 현재 정부 기관에 파견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은 H 대위가 남편과 사이에 7살 딸을 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