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콩 스타벅스, 화장실 물로 커피 만들어…‘격분’

홍콩 시내의 한 스타벅스 매장이 2년간 공중화장실 물을 사용해 커피를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홍콩 시내의 유명 빌딩인 뱅크오브차이나타워(Bank of China Tower)에 2011년 10월 입점한 이 스타벅스 매장은 하루 5차례에 걸쳐 인근 주차장 공중화장실의 세면대에서 받아온 수돗물을 식수로 이용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홍콩 유력지 애플데일리에 실린 사진을 보면 위생이 불량해보이는 화장실의 소변기 옆 세면대 수도꼭지에 “스타벅스 전용(Starbucks Only)”라는 표지가 붙어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스타벅스 홍콩지점 페이스북에는 “정말 실망스럽다”, “이제 스타벅스 커피를 구매하는 게 걱정된다” 등 각종 비난이 쇄도했다.

웬디 팽 스타벅스 대변인은 “매장에 물을 공급할 수 있는 직접적인 식수원이 없어 빌딩 가장 가까운 곳에서 물을 받아온 것”이라며 “화장실에서 받아온 물은 매장 내에서 정수 절차를 거치기 때문에 세계보건기구(WHO) 위생 기준을 충족시켰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