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윤정 동생 "누나가 사람 시켜 엄마 죽이려…"


가수 장윤정(34)의 어머니와 남동생이 장윤정이 어머니를 미행했다고 주장했다.

장윤정의 어머니 육흥복씨와 남동생 장경영씨는 30일 채널A ‘박종진의 쾌도난마’에 출연해 “장윤정이 가족들을 미행했다”고 밝혔다.

장씨는 “장윤정이 금전 문제로 우리와 오해가 생긴 뒤 짐을 싸서 나간 후 수상한 사람들이 엄마를 미행했다”며 “이 증거는 흥신소 직원이 어머니가 차에 타는 사진 세 장을 증거로 보여줘서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 보는 것처럼 어머니는 멀쩡한 상태이지만, 누나는 어머니를 정신병원에 집어넣으려고 했고 사람을 시켜 죽이려고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머니 육 씨는 도박설에 관해 “만약 내가 도박을 했다고 한다면, 나를 미행했을 때 도박 현장을 잡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또 육씨는 “한증막에 가서 고스톱을 치는 정도”라며 “함께 모여서 국수나 밥을 먹는 정도인데, 도박이라고 말할 정도로 큰돈을 쓴 적은 결코 없다”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진석 기자

관련기사
▶친척이 운영 한다는 '장윤정 안티블로그' 글 보니
▶장윤정 안티블로그 친척이 운영? 장윤정측 "확인중"
▶'내가 죽어야…' 장윤정, 외숙모에 보낸 문자는
▶"실명 거론하면 위험한…" '장윤정 배후설' 주장
▶장윤정母 "행사비 3천 NO! 통장에 5백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