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시진핑 라틴 3국 방문 관련 상황 소개



[<인민일보> 05월 30일 01면] 외교부는 29일 내외신 브리핑을 열고, 외교부 장쿤성(張昆生) 부장조리(보좌관에 해당)와 정쩌광(鄭澤光) 부장조리가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트리니다드 토바고, 코스타리카, 멕시코 3국 국빈 방문과 중미 정상회담 참석 관련 상황에 대해 각각 소개하였다.

라틴 3국 국빈 방문과 관련해

장쿤성 부장조리는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해 지역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성장 잠재력이 크고 활력이 넘치는 지역의 하나로 최근 몇 년 사이에 라틴국가들은 안정적인 발전세를 이어가며 국제적인 영향력도 지속적으로 제고되고 있다며, 현재 중국과 라틴아메리카 관계는 우호적으로 양국 간 고위층 교류도 긴밀하여 다양한 분야 간 협력이 확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이번 방문은 시진핑 주석이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해 국가에 대한 첫 국빈 방문이라며, 중국은 이들 3국과의 관계 발전과 양측의 전반적 협력 추진에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

장쿤성 부장조리는 또한, 트리니다드 토바고는 카리브해 지역의 중요한 국가로 수교 39년 동안 양자관계가 지속적으로 발전해 오고 특히 2005년 양국 간 상호 발전을 위한 우호협력 관계를 수립하여 경제, 인프라 건설 등의 분야에서 강도 높은 협력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번 방문 기간에 시진핑 주석은 조지 맥스웰 리처즈 대통령과 회동하고 캄라 퍼사드-비세사 총리와는 회담을 가지는 등 국회의원들과도 함께 자리할 예정이며, 비세사 총리와는 아동병원 개공식에 공동으로 참석하기로 했고, 양측 간 경제, 교육 분야 관련 협력 문건 조인식도 있을 예정이며, 이번 방문으로 우의증진, 신뢰제고, 협력확대를 통해 양국관계가 더 높은 수준에 도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트리니다드 토바고 방문 기간에 시진핑 주석은 여러 카리브해 국가 정상들과도 양자회담을 가지고, 양자 간 우호 협력 강화와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며 이것이 또한 양자관계 발전에 큰 영향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코스타리카는 중미지역의 중요한 국가로 양국은 2007년 수교를 맺은 이후 양자관계가 급속하게 발전해 가고 있으며, 정치적 상호신뢰도 깊어지고 경제, 투자, 문화, 교육 분야의 우호협력으로 인해 풍성한 성과를 거두었다며, 시진핑 주석은 방문 기간 동안 라우라 친치야 대통령과의 회담을 비롯해 지도부들과도 회견할 예정으로 다양한 분야의 실무 협력 확대를 위해 의견을 나누고 경제무역 품질검사 분야의 협력 문건 조인식도 가질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국 간 정치적 신뢰 증진은 물론 경제무역, 문화, 교육 등 분야에서 상호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양국관계가 급성장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멕시코는 라틴지역 내 대국으로 중요한 신흥시장국가이자 라틴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협력파트너 국가의 하나로, 수교 41년 동안, 특히 2003년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관계를 수립한 이후로 양국관계는 급속히 발전하고 실무협력에서도 풍성한 성과를 거두며 인문교류도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번 방문 기간에 엔리케 페냐 니에토 대통령과 회담을 열고 의회 대표들과도 회견하고 양국의 전략적 파트너관계 제고와 양국 간 다양한 실무 협력 확대는 물론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심도 깊은 의견을 나눌 예정이며, 시진핑 주석은 멕시코 의회에서 중요한 담화를 발표할 예정이고, 양국 간 공동성명 발표를 비롯해 경제 및 학술 분야 관련 협력 문건을 체결해 이번 방문을 계기로 정치적 상호신뢰 증진, 호혜협력 확대를 통해 양자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올라설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공 인민망 한국어판  http://kr.people.com.cn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