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구라 “김태희, 연기보다 CF에 최적화된 얼굴”

[사진 ‘썰전’ 방송 캡처]


 30일 방송된 JTBC ‘썰전-예능심판자’ 코너에서는 지상파 월화 드라마의 여주인공인 김혜수, 김태희, 수지가 남긴 성적표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SBS ‘장옥정, 사랑에 살다’(이하 ‘장옥정’)가 화제에 오르자 패널들은 김태희에 대한 애기를 쏟아냈다. 먼저 입을 연 허지웅 영화평론가는 “장희빈 서사는 빨래터에서 아낙네들이 타인의 험담을 하는 막장드라마의 원형이다”라며 “악녀 캐릭터를 지고지순한 캐릭터로 묘사하는 콘셉트 자체가 무리수엿다”고 평했다.

이어 강용석 변호사는 “이 드라마의 가장 큰 문제점은 김태희의 연기력이다”라며 “어떤 연기를 하든 눈빛이 똑같다. 악녀가 악녀처럼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설전이 오가던 중 김구라는 “사실 김태희의 얼굴은 연기보다 CF에 최적화 되어 있는 것 같다”며 “과장되게 큰 눈과 자신처럼 벌어진 입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제작진이 준비한 김태희의 표정을 똑같이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윤석은 논의를 다시 끌고와 “어떤 역할을 맡아도 김태희라는 존재 자체가 배역을 넘어선다”고 말했다.

박지윤 아나운서는 “김태희가 예쁜 얼굴로 주목받기 전에는 연기력 좋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이후 CF 퀸이 되고 예쁜 얼굴이 화제가 되기 시작하면서 대중들이 연기력 평가에 가혹해진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놨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