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돌싱들, 권태기 증상은 男 '본척만척'- 女 '‘생트집'

‘서로 본척만척 무관심했다’, ‘사사건건 트집을 잡았다’. 이런 현상이 돌싱(‘돌아온 싱글’의 줄임말) 남녀가 기억하는 결혼생활 중 권태기의 주요 증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정보회사 온리-유(www.ionlyyou.co.kr)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23∼29일 사이 전국 재혼 희망 돌싱 남녀 648명(남녀 각 324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의 결과다.

이 질문에 대해 재혼 희망 남성 응답자 셋 중 한명(32%)은 ‘본척만척 상호 무관심했다’고 답했다. 재혼 희망 여성 응답자 39%는 ‘사사건건 생트집을 잡았다’고 답했다.

그 다음 남성의 경우 ‘사사건건 트집을 부렸다(27%)’, ‘부부관계가 줄어들었다(19%)’, ‘귀가가 늦어졌다(16%)’ 등의 순이었다. 여성은 생트집에 이어 ‘대화가 단절됐다(29%)’, ‘본척만척 상호 무관심했다(16%)’, ‘귀가가 늦어졌다(10%)’ 순이었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권태기가 오면 남성들은 배우자에 대한 애정이나 관심이 떨어지면서 눈길을 피하는 등 관계가 냉랭해진다”며 “반면 여성들은 남편의 일거수일투족에 대해 불만·불평을 쏟아내는 등 생트집을 잡는 경향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