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평동 스카이시티 미리 세입 구해놓은 선임대 오피스텔

한국자산신탁은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주거용 오피스텔인 스카이시티(조감도)를 분양하고 있다. 이 지역은 2004년 이후 새 오피스텔 분양이 거의 없어 희소가치가 높다는 게 회사의 주장이다. 지하 2층, 지상 10층 규모며 전용면적 18∼21㎡형 175실로 이뤄진다. 분양가는 1억2000만∼1억3000만원선이다. 중도금 무이자 혜택이 있다.

 이 오피스텔은 전실의 임대가 확정된 선임대 오피스텔이다. 분양 관계자는 “이미 세입을 구해놨기 때문에 3년간 공실 걱정이 없다”고 전했다.

 지하철 5호선 양평역과 오목교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으며 마포·여의도 서울 도심권으로 이동하는 버스 노선이 넉넉해 대중교통여건이 좋은 편이다. 인근에 SBS·CBS방송국·방송회관·스포츠조선 등 업무시설과 현대백화점·행복한세상 등이 있어 2만여 명이 근무한다.

 생활에 필요한 가구·가전제품이 갖춰진다. 천정형시스템에어컨·TV·빌트인냉장고·드럼세탁기·붙박이장·침대·이불세트·식기세트·욕실세트·전자레인지 등이다.

 회사에 따르면 실투자금은 4000만원선이며 매월 66만~79만원의 수익을 얻을 수 있다. 계약금은 분양가의 10%이고 잔금은 40%다. 분양 관계자는 “중도금 무이자 혜택이 있어 계약금만 내면 준공까지 자금 부담이 없다”고 말했다. 분양 문의 1599-5057.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