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점심시간에 전등 끈 전력거래소


신고리 2호기와 신월성1호기가 잇따라 가동이 중단되면서 전력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30일 오후 3시30분 현재 최대전력은 6121만kW, 예비전력은 584만kW, 예비율은 9.54%였다. 이날 점심시간에 절전을 위해 소등한 서울 삼성동 전력거래소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전력수급비상에 대비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