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명DJ 이종환씨 별세

이종환
그는 목소리로 기억되는 사람이다. 라디오 전성기를 이끌었던 DJ 이종환씨가 30일 오전 1시께 서울 노원구 하계동 자택에서 폐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76세.

 해박한 음악적 지식에 가사 풀이를 곁들이고, 때론 시까지 읊던 차분한 중저음의 목소리는 많은 이들의 가슴에 잔잔히 스며들었다. 1964년 MBC 라디오 PD로 입사해 PD와 DJ를 겸하던 그는 70년 ‘별이 빛나는 밤에’ 진행을 맡으면서 전문 DJ로 자리잡았다. 82~89년엔 ‘이종환의 밤의 디스크쇼’로 인기 DJ 자리를 지켰다. 89년 미국으로 건너가 LA 미주한인방송 사장 겸 DJ를 맡다 92년 MBC로 복귀했다. 이후 ‘이종환 최유라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이종환의 음악살롱’ 등으로 청취자의 사랑을 받았다. 96년엔 MBC가 20년 이상 라디오를 진행한 DJ에게 주는 ‘골든 마우스’ 상을 받았다. 98년엔 30년 이상 미국의 대중음악을 한국에 소개한 공로로 미국 LA 명예시민권을 받기도 했다.

 그는 대중의 사랑을 받은 DJ이자 포크음악의 산파 역할을 한 음악인이었다. 73년 음악 감상실 ‘쉘부르’를 열어 가난한 음악인들에게 무대를 마련해주고 신인을 데뷔시켰다. 쉐그린·채은옥·어니언스·남궁옥분·최성수·위일청·양하영·강승모 등 ‘이종환 사단’으로 불리는 가수들이 배출됐다. 이장희·송창식·윤형주·김세환·이수만·이문세와 MC 허참 등도 이종환을 거쳐갔다. 지난 11일엔 쉘부르 40주년 및 이종환 DJ 50년을 기념한 콘서트도 열렸다.

 2003년 ‘음주 방송’ 파문으로 2년간 마이크를 놓는 등의 굴곡도 있었다. 하지만 그는 폐암 때문에 2011년 11월 방송에서 완전히 떠나기까지 반세기 가까이 현역 DJ로 뛰었다.

 고인에 대한 추모 열기도 뜨겁다. 라디오를 함께 진행한 최유라는 트위터에 “할아버지 냄새날까 마이크 돌려놓고 방송하시던 분. 아프실 때도 모습 흉하다며 못 오게 하셨던 분이었어요. 그래도 자주 찾아뵐 걸. 후회가 밀려옵니다”라며 애도의 글을 올렸다. 가수 이문세도 트위터에 “저의 스승이자 방송 멘토이신 이종환 아저씨가 결국 우리 곁을 떠나셨습니다. 웃으시며 이번 공연 꼭 가서 보겠다 하셨던 쇠잔한 목소리가 지금도 또렷한데…”라고 썼다.

DJ 김광한은 30일 CBS 음악FM ‘라디오 스타’에서 자신의 시그널 음악 대신 ‘이종환의 밤의 디스크쇼’ 시그널 음악이었던 ‘아듀 졸리 캔디’를 트는 등 이종환 특집을 마련했다. 네티즌들도 시그널 음악의 유튜브 링크를 공유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성성례씨와 아들 한열씨, 딸 효열·효선·정열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다음 달 1일 오전 6시30분. 장지는 충남 아산의 선산이다. 02-2072-2011.

이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