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리 사상 최저 … 연 1%대 정기예금까지

시중 금리가 사상 최저로 떨어졌다.

 30일 한국은행의 ‘4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전달보다 0.12%포인트 하락한 연 2.75%를 기록했다. 한은은 1996년 금리 통계 편제 이래 최저 수준이라고 밝혔다. 개발연대 금리가 지금보다 월등히 높았던 것을 감안하면 현재의 금리는 사상 최저다. 종전 최저치는 글로벌 금융위기 영향권이었던 2009년 5월의 연 2.84%였다.

 정기예금에서 연 4% 이상 이자를 주는 상품은 완전히 사라졌다. 연 2%대 상품이 84.5%로 정기예금의 대세가 됐다. 지난 1월만 해도 연 3%대 정기예금이 전체의 절반이 넘었는데(54.8%), 불과 석 달 만에 14.0%로 줄어들었다.

 이젠 연 1%짜리 정기예금 상품도 낯설지 않게 됐다. 이날 현재 국민은행의 1개월짜리 ‘국민수퍼정기예금’의 기본 금리는 연 1.6%다. 영업점장 전결로 금리를 더 얹어줘도 연 2.44%가 상한이다. 정기적금 금리도 연 3.16%로 전달보다 0.23%포인트 빠졌다.

 대출금리도 최저 수준으로 내렸다. 대출금리는 연 4.73%로 종전 최저치였던 3월보다 0.04%포인트 떨어졌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3.86%로 0.11%포인트 하락했다.

 예금은행이 신규로 취급한 수신과 대출의 금리 차이(예대마진)는 1.98%포인트로 전달보다 0.08%포인트 확대됐다. 은행들이 대출금리는 찔끔 내리고 수신금리는 그보다 많이 내렸기 때문이다.

 제2금융권 금리도 모두 떨어졌다. 예금 금리의 경우 저축은행이 연 3.31%, 신용협동조합과 새마을금고가 연 3.26%로 각각 0.08~0.09%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금리 통계는 5월 기준금리 인하(연 2.75%→연 2.50%)가 반영되지 않은 4월 수치다. 통상 한은이 기준금리를 내리면 시중은행들은 예금금리와 대출금리를 줄줄이 내린다. 시중 금리가 더 하락할 수 있다는 얘기다. 한은 금융통계팀 이주영 과장은 “향후 금리는 해외 금리 변화와 은행별 금리 정책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상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