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 자민당, 교과서 출판사에 역사 왜곡 압박

일본의 집권 자민당이 교과서 출판사 관계자를 불러 일본군 위안부 기술 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고 아사히신문이 30일 보도했다.

교과서 검정 기준 개정 등을 추진하는 자민당 작업팀은 28일 교과서 출판사 사장과 편집 책임자를 자민당사에 불러 교과서 편집 방침 등을 물었다. 자민당 의원 약 45명이 1시간20분 동안 비공개로 도쿄서적·짓쿄출판·교육출판 등 3개사 사장과 편집 책임자를 앉혀놓고 난징(南京) 대학살, 군 위안부 등의 사안을 어떤 기준으로 기술하는지 추궁했다. 자민당 작업팀 책임자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중의원 의원은 “교육기본법과 학습지도 요령이 (애국심을 강조하는 쪽으로) 바뀐 만큼 교과서 기술도 변할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은 “난징 사건(난징 대학살)은 사건 자체가 없었다는 주장을 포함해 여러 주장이 있는데 왜 ‘십수만 명’이나 ‘30만 명’이라는 주장만 소개하느냐”고 반문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